[서울=뉴시스] 중소벤처기업부.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중소벤처기업부.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10일 반도체 분야 중소기업 인력양성을 위해 '중소기업 계약학과' 주관대학 3개, '기술사관' 주관대학 2개 등 총 5개 대학을 신규로 선정했다.

중소기업 계약학과 주관대학은 한국공학대, 서울과학기술대, 배화여대다. 기술사관 주관대학은 영진전문대와 동의과학대가 이름을 올렸다.

중소기업 계약학과는 대학에 학위과정을 개설하고 중소기업 재직자(또는 채용예정자)를 대상으로 학위취득(전문학사~박사, 과정당 2년)을 지원해 기업의 핵심 인력으로 양성하는 선취업-후진학 방식의 인재 양성 프로그램이다.

기술사관은 직업계고 2년, 전문대학 2년 등 4년간의 연계교육을 실시해 중소기업 현장에서 요구하는 기술 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한다.

중기부는 중소기업 계약학과 주관대학에 학과 운영 비용(연간 약 7000만원)을 제공한다. 또 학생들에게는 등록금 일부(85~100%)를 지원한다.

기술사관 주관대학에는 연간 약 3억2000만원의 교육비가 지원된다. 학생들은 기술사관 전용 이론·기술 교육, 산업기사 자격증 취득, 산업기능요원 추천 우대, 중소기업 취업 연계 등을 지원 받는다.

선정된 중소기업 계약학과 주관대학은 향후 3년간, 기술사관 주관대학은 향후 4년간 중기부의 지원을 받아 교육과정을 운영하면서 반도체 분야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각 주관대학은 앞으로 교육 프로그램 설계, 교육 인프라 구축, 학생 모집 등 준비작업을 거쳐 내년도 3월 교육과정을 개설해 운영할 예정이다.

중소기업 계약학과와 기술사관에 참여를 희망하는 학생, 중소기업, 중소기업 재직자(또는 채용예정자)는 각 주관대학의 모집 요강에 따라 신청하면 된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반도체 초격차를 이끌 핵심은 전문인력"이라며 "반도체 분야 중소기업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중소기업 계약학과, 기술사관 등 중소기업 인력양성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 새교육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