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요약
부산대 등 지방거점국립대, 수도권 행 자퇴생 매년 증가
지역 국립대 총장들 "지역 대학 살릴 국회 차원의 정책 지원 필요"
부산대 전경/부산대 제공
부산대 전경/부산대 제공
지방대 가운데 정부의 지원이 비교적 많은 지방거점국립대에서도 수도권 등 타대학 진학을 위한 자퇴생이 매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태규 의원(국민의힘 교육위원회 간사)이 지방거점국립대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1년 기준 지방거점국립대의 자퇴생은 6,366명으로 2016년의 3,930명에 비해 1.6배 증가했다.

매년 들어오는 신입생 대비 자퇴생 비율도 2016년 10.6%였으나 2021년 17.8%로 거의 20%에 육박하고 있다.
 
대학별로는 전남대 '16년 505명(11.9%) → '21년 759명(17.2%), 전북대 '16년 429명(10.5%) → '21년 758명(17.9%), 제주대 '16년 290명(12.7%) → '21년 363명(16.1%), 충남대 '16년 357명(8.5%) → '21년 606명(14.6%), 충북대 '16년 322명(10.6%) → '21년 505명(16.7%), 경북대 '16년 495명(9.5%) → '21년 951명(18.9%), 경상대 '16년 413명(12.3%) → '21년 664명(20.3%), 부산대 '16년 468명(9.8%) → '21년 835명(17.7%), 강원대 '16년 651명(13.5%) → '21년 925명(19.4%)이다
 
이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지방대학 육성을 위해 총 5조 8417억을 투입하고 '18년 대비 '22년 예산을 2.7배나 늘였지만, 학생들은 크게 매력을 느끼지 못하고 학교를 떠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방거점대학들마저 경쟁력을 갖지 못한다면 지방에 있는 여타 국립대와 사립대들의 경쟁력 하락과 교육여건 하락 또한 불을 보듯 뻔하고 특히 저출생과 급격한 학령인구 감소는 지방대의 위기를 더욱 심화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의원은 "지방국립대의 평판도, 취업 등 졸업후 전망, 대학교육환경, 재정 등 종합적인 대책과 청사진 그리고 재정투자계획이 만들어지지 못한다면 지방대의 침체는 가속화될 수 밖에 없다"며 특단의 대책을 요구했다.
 
또한 이 의원은, "14년간 등록금 동결로 대학들은 발전하지 못했으며, 그 직격탄은 지방대학들에게 돌아갔다"며 "'고등·평생교육지원특별회계법'이 통과되면 올해 기준 약 3조 6천억원의 고등교육을 위한 재원이 꾸준히 마련된다. 문재인 정부가 올해 지방대학 육성에 투자한 1조 5,800억원의 2배가 넘는 금액이다"라며 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12일 부산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부산대 등 지역 국립대학교 총장들은 지역대학들이 국가균형발전의 중심축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응원과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차정인 부산대 총장은 이날 국감장에서 "기형적인 수도권 일극 집중 현상이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인재가 지역을 떠나면 기업도 떠나고 기업이 떠나면 인재 유출은 가속화되는 악순환이 지속된다"고 말했다.

또, 권순기 경상국립대학교 총장도 "지방대학들이 다 죽어가고 있다"며 "세계 47위에 불과한 고등교육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신장시키고 나아가 미래산업에 부합하는 인재를 양성해 4차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도록 고등교육 재정을 획기적으로 확충해 달라"고 요청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부산CBS 정민기 기자 mkjung@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