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요약
초등학교 9.9%, 중학교 40.9%, 고등학교 18.1%가 과밀학급
일반고 21.5%, 자사고 73.6%가 과밀학급…과학고는 0%

중학교 교실 10곳 가운데 4곳은 학생 수가 28명이 넘는 '과밀학급'인 것으로 분석됐다.
 
정의당 이은주 의원은 교육부에서 받은 '2022년 초·중·고 학생수별 학급 현황' 등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학생이 28명 이상인 과밀학급이 전국에 4만4764곳으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초·중·고교 전체 학급의 18.9%에 해당하며, 학교급별로 살펴보면 초등학교는 9.9%, 중학교는 40.9%, 고등학교는 18.1%가 과밀학급이었다.
 
고등학교 유형별로 보면 일반고는 21.5%, 자사고는 73.6%가 과밀학급이었지만, 과학고는 0%, 외고는 1.5%, 국제고는 0.7%, 특성화고는 1%만 과밀학급이었다.
 
반대로 학생 수가 20명 이하인 학급 비율을 보면 일반고는 19.8%에 불과했지만, 과학고는 91.2%로 차이가 컸다. 초등학교는 31.3%이고,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각각 15%와 29.9%다. 
 
시·도별로는 경기지역은 초·중·고교 학급의 30.9%가 과밀학급이었고, 제주(29.8%)와 충남(24.6%), 인천(21.3%) 등의 순이었다.
 
다만, 지난해에 비해 초등학교 5855곳, 중학교 2335곳, 고등학교 1096곳 등 총 9286곳의 과밀학급이 해소됐다.
 
과밀학급이 하나라도 있는 '과밀학교'는 지난해 4355개교에서 올해 3846개교로 감소해 전체 학교 중 과밀학교 비율도 37.0%에서 32.6%로 낮아졌다.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은 2021년부터 교육 회복 종합방안의 하나로, 과밀학급 해소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정의당 정책위원회 관계자는 "교육당국의 노력으로 '콩나물 교실'이 해소되고 있지만, 더 나은 교육을 위한 '학급당 20명' 달성은 엄두도 못 내고 있다"며 "과밀학급 해소뿐 아니라 과학고 같은 여건을 만들려면 중장기 계획과 꾸준한 재정 투자가 필수"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박종환 기자 cbs2000@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