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는 2022 교육과정에 6·25가 '남침'으로 시작됐다는 점을 명기하기로 했다. '민주주의' 서술에 '자유'를 추가하고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대한민국 수립' 등으로 바꾸자는 의견이 있었지만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교육부는 30일 한국교원대학교와 한국직업능력연구원 등에서 2022 개정 교육과정 교과별 공청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시안을 발표한다.
 
교육부가 이달 중순 실시한 국민참여소통채널을 통한 국민 여론 수렴 과정에서는 고등학교 '한국사' 현대사 영역에 대해 6·25 '남침' 명시, '8·15 광복' 명시, '자유'의 가치를 추가한 민주주의 용어 서술, 산업화 성과 재평가 등의 요구가 있었다.
 
역사교과 정책연구진은 이를 검토해 '성취기준 적용 시 고려사항'에 있었던 기존 '6·25 전쟁'이라는 문구를 '남침으로 시작된 6·25 전쟁'으로 바꾸고, '8·15 광복'(성취기준 해설)도 명시하기로 했다. 성취기준 해설에 '3·1 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의의', '독도 문제'도 추가했다. 성취기준은 학생들이 학습하고 나서 도달해야 하는 지향점을 의미한다.
 
경제 성장에 대한 긍정적 서술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산업화의 성과와 한계를 파악'을 '산업화의 성과를 파악'(성취기준)으로 수정하고, '신자유주의' 관련 서술은 삭제(성취기준 해설)하기로 했다.
 
연구진은 다만, '자유'의 가치를 반영한 '민주주의' 서술, 대한민국 '정부 수립' 대신 대한민국 '수립' 또는 '건국'과 같은 용어를 사용해 달라는 의견은 반영하지 않았다.
 
또 사회 교과 초등 역사영역(초5~초6)의 경우 '광복'을 '8·15 광복'(성취기준)으로 수정하고, '민주주의'와 관련해서는 단원명을 '평화와 민주주의를 지켜온 사람들'에서 '평화 통일을 위한 노력, 민주화와 산업화'로 변경했다.
 
고등학교 '통합사회' 과목의 성취기준 해설에 '사회적 소수자' 예시로 '성 소수자'를 포함한 것에 반대하는 의견이 다수 있었지만, 연구진은 기존 안을 유지하기로 했다.
 
국어 교과의 경우 '한 학기 한 권 읽기' 축소에 반대하는 요구가 많아 이를 반영하기로 했다.
 
연구진은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과 2차 국민참여소통채널(공청회 이후 5일간)에서 수렴한 의견을 바탕으로 시안을 수정·보완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박종환 기자 cbs2000@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