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요약
조희연 기자간담회 "학부모의 간식 준비 및 경제적 부담 해소, 학교행정업무 경감"
"국교위 출범, 교육을 전환시키는 출발점이 돼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류영주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류영주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내년 3월 새학기부터 초등 돌봄 교실에 간식을 무상으로 지원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6일 시교육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 예산 255억 원을 편성해 초등 돌봄교실을 이용하는 모든 학생에게 무상 간식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돌봄교실을 오후 5시까지 이용하는 학생에 대해서는 간식을 1회 주고, 오후 7시까지 참여하는 학생에게는 2회 준다. 학부모의 간식 준비 및 경제적 부담을 해소하고 학교행정업무을 경감하기 위해서다.
 
시교육청 차원에서 무상 간식을 지원하는 것은 서울시 교육청이 처음이다. 시교육청은 학기 중에는 4만4천명, 방학 중에는 3만2천명의 학생이 무상 간식을 이용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조 교육감은 27일 출범하는 국가교육위원회(국교위)의 역할에 대해서는 "위원들은 자신을 파견한 집단으로부터의 구속성을 넘어서서 22세기를 살아갈 아이들에게 무엇이 좋은지에 대해 개방적 자세로 진지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교위는 국가 교육과정이나 대입제도 등 중장기 교육정책 방향에 대해 국민의견을 수렴하고 조정하는 역할을 하는 대통령 직속 합의제 행정위원회로, 조 교육감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회장으로서 국교위에 당연직 위원으로 참여한다.
 
그는 "국교위 출범은 우리나라 교육을 전환시키는 출발점이 돼야 하고, 치열한 쟁점들에 대해 미래지향적인 공존의 접점을 찾는 기구가 되기를 소망한다"며 "온 국민의 관심사인 교육에 대해 진지한 사회적 논의와 합의의 장이 되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박종환 기자 cbs2000@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